•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2.24

     


          삼척시는 붕괴로 인한 재해위험 해소로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오는 4월 29일까지 관내 급경사지 147개소에 대한 일제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급경사지 사고는 겨우내 얼어붙었던 급경사지가 녹기 시작하는 해빙기(2~4월)와 강우 및 집중호우가 빈번한 우기철(5~10월)에 집중 발생하므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붕괴위험성이 높은 지역에 대한 보수․보강 조치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시는 공무원과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해 비탈면 시설(배수․낙석․보강․표면보호시설) 이상 유무, 비탈면상태(균열․침하․세굴 등), 낙석 발생 우려여부 및 중소규모 붕괴 가능성 등에 대하여 중점 점검하고, 전년 대비 위험요인이 크게 발생한 경우는 민간전문가를 활용해 재해위험도 평가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점검결과에 따라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거나 정비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보수․보강을 하고, 시설물의 물리적․기능적 중대한 결함이 발견되는 등 필요한 경우엔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할 방침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붕괴위험지역 정비를 통한 재해 사전예방으로 시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한 삼척시를 만들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172개(1/418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